본문으로 바로가기

우분투 18.04 공개된지 4개월 만에 드디어 나도 우분투 18.04로 갈아타게 되었다.

평소 같으면 새로운 LTS 버전의 우분투가 출시되면 바로 설치하고 하였는데, 우분투 18.04는 내가 별로 좋아하지 않는 Desktop 환경을 기본으로 제공하고 있어 선뜻 설치를 못하겠더라.


그래서 대안으로 우분투 마떼(Ubuntu Mate) / 리눅스 민트(Linux Mint)를 설치해서 적응하여 보려고 하였으나, 그것도 쉽지 않았다. 개인적으로 우분투에서 파생된 것은 별로 사용하고 싶지 않았다. 기반 시스템은 우분투라고 하지만 다른 Desktop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설정 파일이나 프로그램이 기본 우분투에 설치된 것과 다르거나 다소 차이가 있어 가능하면 우분투에서 배포된 순정 우분투를 사용하려고 한다.


그동안 캐노니컬에서 우분투 Desktop 환경으로 Unity를 제공하였고, 나는 이 환경을 꽤나 만족하면서 사용하고 있었다. Unity Desktop 환경의 방향성은 제한된 화면에 공간을 최대한 활용하는 것을 목표로 하였기 때문에 윈도우 구성을 이것만 깔끔하게 처리한 Desktop 환경을 보지 못하였다.

그래서 나는 이 장점으로 인해 다른 모든 단점이 용서가 되었다. GNOME Shell로 선뜻 갈아타지 못한 이유도 바로 아래 이미지와 같이 전체 화면이 거지 같기 때문이었다.

정말 프로그램 전체 화면을 해보면 GNOME Shell을 정말 사용하기 싫어진다. 위에서 firefox는 menu bar가 비활성화 되어 있어서 그렇지 만약 menu bar까지 보면 정말 공간 낭비가 심한 것도 문제지만, 미적 요소도 엉망이 되어 정말 쓸게 못되게 된다.


GNOME Shell이 추구하는 방향성은 Unity와 사뭇 다른 것 같다. Unity는 한정된 공간에서 top bar & title bar & menu bar를 최대한 공용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하여 최대한 공간을 활용한 반면 GNOME Shell은 사용자 PC 환경의 해상도가 높아짐에 따라 전체 화면의 사용 빈도가 낮다라고 판단하였는지 Desktop 환경에서 전체 화면보다는 여러 프로그램이 동시 실행되는 윈도우 환경에서 조화에 중점을 둔 것처럼 느껴진다.


Unity Desktop 환경에서 만족한 기능을 GNOME Shell에서 사용할 수 없으니 선뜻 우분투 18.04로 갈아타는 것을 망설였지만, 검색을 해보니 GNOME Shell Extension으로 어느정도 Unity와 유사한 화면을 구성할 수 있는 것을 보고 우분투 18.04로 갈아타기로 마음 먹었다.


GNOME Shell을 꾸미기 위해서는 Extension을 설치해야 한다. 수많은 Extension이 아래 사이트에 존재하지만 GNOME Shell 버전 의존성이 있으므로 설치시 주의하자.

브라우저 플러그인 및 하기의 패키지를 설치하면 브라우저에서 GNOME Extension을 추가 & 삭제가 가능하다.

sudo apt install chrome-gnome-shell

Unite 플러그인 설치

Unity 처럼 전체 화면서 전환시 top bar와 앱(프로그램) title bar를 공용해서 사용하도록 하는 플러그인이다. 이 플러그인을 설치하면 Unity와 유사한 환경을 만들 수 있다.


Unite는 패키지 의존성이 있어 다음의 패키지를 미리 설치하도록 한다.

sudo apt install x11-utils gnome-shell-extension-dashtodock

위의 패키지를 설치하고 브라우저에서 Unite를 설치하면 top bar & title bar가 병합된 화면을 아래와 같이 볼 수 있을 것이다. 이것만 바꿨을 뿐인데 마음에 안정감이 온다.

정말 Unite 플러그인을 설치하기 전에 우분투 18.04를 사용하려고 했을 때, top bar가 눈에 거슬려서 도저히 사용 못할 것 같았는데 구글링 하여 보니, 나와 같은 생각을 갖은 사람들도 많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이를 해결하는 방법을 제시한 개발자도 있었다. 역시 리눅스의 세계는 숨은 고수들이 정말 많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