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레오폴드 750R을 지른 후, 회사에서 사용 중에 있다. 타건시 발생하는 소음은 들어 줄만해서 회사에서 사용하고 있었지만, 사실 타건 소음이 심하다면 집에서 사용하려고 하였다.

슬슬 기계식 키보드에 적응하고 있다. 적응을 하다보니 집에서도 기계식 키보드를 사용하고 싶다는 욕구가 솟아 왔지만, 넘사벽 가격에 욕구를 진정시키고 있다.


사실 작년에 나를 위한 선물이 없어서 지르긴 했지만, 막상 물건이 왔을 땐 별로 감흥이 없었다. 아무래도 나이를 먹긴 먹었나 보다. 예전에는 장비를 지르면 언제 배송되는지 기다리게 되고, 새로운 장비에 대한 애착이 많이 갔는데, 이번에 구입한 레오폴드 750R은 큰 느낌이 없었다.


하지만, 주 업무가 코딩을 하는 직업이다 보니 자연스럽게 타이핑을 많이 하게 되면서 기계식 키보드에 손이 적응해가고 있다. 타건시 발생하는 적절한 소리와 반동은 코딩을 즐겁게 한다. 이런 맛에 사람들이 기계식 키보드가 최고라고 하는 것을 깨달았다.


회사에서 리얼포스나 IKBC 및 한성 제품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있어 직접 타건을 해 보았으나, 리얼포스는 저가 멤브레인 키보드와 별 차이를 못느꼈다. 다른 제품은 적축이라 걸리는 느낌이 없어서 패스... 고로 레오폴드가 최고닷...!!!


솔직히 리얼포스는 키보드계의 끝판왕이라 해서 기대를 하였는데...

타건시 발생하는 소음이 거의 없다는 장점말고는 멤브레인 제품과 큰 차이를 못느꼈다. 오히려 타건시 좀 심심하다는 느낌이 들긴 했는데, 내 손가락이 저렴해서 이 느낌을 모르는 것인가...?


레오폴드를 쓰면서 필코 제품의 마제스터치 컨버터블이 눈에 들어왔다. 사실 레오폴드 사기 전에도 블루투스 지원 제품이라 눈여겨 봤지만, 비싼 가격 때문에 구입 항목에서 제외시켰는데, 막상 레오폴드를 사용해 보니, 필코 제품도 한번 쯤 써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필코 제품의 갈축에 대한 평이 갈축은 필코제품 만한 것이 없다고 하는데 솔직히 금전적 여유만 있다면 구입하고 싶으나, 주말을 제외하고 집에선 거의 PC를 사용하지 않아 섣불리 결제를 못하겠다. 지금 집에서 사용하는 로지텍 K810도 충분히 좋은 키보드인데, 이넘의 타건 손맛이 뭔지...;;


기계식 키보드에 적응이 되어가면서 기존 멤브레인 제품이나 팬타그래프 제품의 타건이 심심해지기 시작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