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하는 본고딕(Noto Sans)를 사용하고 있다.


윈도우는 소스인사이트 및 금융 결제를 제외하고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 요즘은 우분투에서도 온라인 결제가 가능하여, 웹쇼핑도 우분투 환경에서 결제를 대부분 하고 있다. 오늘 뭐 좀 확인할 것이 윈도우 환경에서 내 블로그에 접속해보니 본고딕이 아주 가관이더라.

왼쪽 이미지는 윈도우 환경에서 블로그에 접속한 것이고, 오른쪽 이미지는 우분투에서 접속한 것이다. 눈에 보이는 것처럼 동일한 오픈폰트인 본고딕을 사용하는데도 불구하고 확연한 차이를 볼 수 있다.


윈도우에서 폰트를 처리하는 방식이 떨어진다고 해야할지...

우분투, 안드로이드, MacOS 및 iOS에서는 윈도우 다르게 가독성 좋게 출력이 되는데, 왜 윈도우에서는 동일 폰트의 가독성이 이렇게 떨어질 수 있는지 정말 놀라운 일이었다.


윈도우를 제외한 다른 운영체제에서는 폰트 굵기도 적당하여 가독성도 좋고 보기에도 좋았는데, 윈도우에선 왜 저모양으로 출력되는지 당췌 이해가 되지 않는다. Clear Type 폰트 설정을 하여도 여전히 보기 안좋게 출력이 된다.


윈도우를 위해, 맑은고딕으로 다시 돌아가야 하나 싶은 생각이 들기도 하였지만, 뭐 내눈에만 편하면 되지 남을 위해 꼭 폰트를 바꿔야 하나 싶다. 다른 사람이 보기 가독성이 떨어지는 것이 좀 걸리긴 하지만, 이것을 수정하려면 간단하게는 폰트를 맑은 고딕으로 변경하던가 아니면 CSS를 봐야 하는데...


CSS를 수정하는 것은 매우 부담되는 일이고, "그냥 쓰자"하는 쪽으로 마음이 기울고 있다.

CSS를 간단히 수정하는 것은 어찌저찌해서 하겠는데, 이런 폰트를 바꾸는 일은 나에게 정말 쉽지 않다. 예전에도 블로그 수정을 몇개하려다가 삽질을 너무 많이하고 고생은 고생대로 해서 섣불리 못하겠다. 왠간하면 그냥 쓰는 것이 정신 건강에 좋지 않을까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